Videologue #39 Last Year of Disneyland with Real Disney Magic

Disney Magic is not a word made up for marketing… it’s word that was born from the faces of little toddlers who are in the middle of the Disney experience.

The first time we went to Disneyland with our little ones Damien was 8, London was 5, Olivia was 3. Damien of course was too old to believe all that was real, I was disappointed to find out that London was only almost conviced, she had been exposed to the big girl wisdoms in Kindergarten…. but Olivia’s face was such a prize to us! She couldn’t believe it, she was in kid paradise and all her dreams were coming true! I was determined to bring her back one more time before she went to Kindergarten, I wanted her to feel the magical joy one last time.

It’s sad to think that on the next trip to any Disney thing, the none of my kids will not be in a bliss of the Disney Magic, but at least we made Olivia feel like wishing stars and talking animal friends and happily ever afters are just out their in the world for her to find. Roller coasters and princess makeovers are not my thing at all but the sparkle in Olivia’s eyes and her constant excited laugh was the reason I was so giddy on this trip.

디즈니 매직이라는 단어는 마케팅을 위해 만들어낸 말은 절대 아닌 것은 분명하다. 동심의 세계를 굳게 믿고 있는 아이들이 디즈니랜드 체험을 하는 중에 빛나는 얼굴과 눈빛을 보고 자연스레 나온 말일 수 밖에 없다.

처음 디즈니랜드를 갔을때는 데미안이 8살, 런던이 5살, 올리비아가 3살일때였다. 데미안은 디즈니랜드가 진짜라고 생각하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다는 것은 예상하고 갔지만, 실망스럽게도 런던이 킨더가든을 다니기 시작한 후에 갔기 때문에, 그 모든 것을 완전하게 믿는 것 처럼 보이지는 않았다. 하지만 올리비아의 표정은 잊을 수 없다. 모든 꿈이 다 이뤄진 것만 같은 황홀한 표정으로 디즈니랜드를 다닌 올리비아. 그런 황홀감과 행복을 한번 더 느끼게 해주고 싶어서 올리비아가 킨더가든 올라가기 전에 무조건 한번은 더 데려가고 싶다는 결심을 바로 하게 됐다.

다음번 디즈니 가족 여행을 하게 되면, 그때는 더이상 디즈니 매직을 진짜라고 받아드릴 꼬맹이가 없을 것이라 생각하니 마음이 많이 씁쓸하지만, 그래도 별을 보고 소원을 빌면 이뤄지고, 말하는 동물 친구들이 존재하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았다라는 심플하고 천진한 세상 돌아가는 이치가 당연한 디즈니 매직이 넘치는 세상 속에 올리비아가 하루를 더 보내게 해주어 그것만으로 됐다. 롤러코스터와 공주치장은 내 취향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이번 디즈니 여행 내내 들떠 있었던 것은 올리비아의 빤짝하는 눈빛과 신난 웃음 덕분.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