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34 London’s 7th Birthday Party

We finally proved to ourselves that we can throw London a birthday party… which is right after the endless labors of holiday and new year season. Her birthday party would have been a party with no flaws if we hadn’t postponed the party to 1 month later, but come on.. right? How many of us can gather ourselves and blast out birthday party energy at that time of year? I hope this isn’t a bad excuse.. anyways we really gave her a proper big jolly birthday party and we are super proud! This was her first ever big birthday party with all her friends over. Through her older brother we learned that after 1st grade birthday parties, parties become smaller and more intimate with just a few of your buddies and bffs. So… Kindergarten and 1st grade seems to be the niche of your childhood when you have that 1 big huge party… before you hit your sweet sixteen maybe?

Birthday Party Prep for Londons 7th
Birthday Party Prep for Londons 7th

We had a little carnival in our backyard. We were into Mary Poppins since last year, and with the new movie out Londons party theme was chosen in a blink. For party hats we had tea party hat pins, London had a proper english party fascinator hat since she was the birthday girl, we had cotton candy, balloons, a unicorn bouncy house, a caricature artist, Mary Poppins OST music blaring from speakers throughout the whole party and of course champagne wine and coffee for the mamas and papas. I made an oreo cake for London because that is what she wanted on her real birthday and number 7 cookies with pretty floral icing on them. I even made my first 4 tier cake for her party, and tried out a new technique for myself, buttercream flowers.

Londons Mary Poppins Birthday Party
Londons Mary Poppins Birthday Party

1st graders on some days seem seem so much like miniature grown ups so I was nervous about their reaction to Mary Poppins, I have seen birthday parties where Magicians are abused and bullied by these little people. However, gratefully the whole 1st grade girl bunch were perfectly sweet and I fell in love with the whole group. They were so much in awe, in such a shy state when they all first gathered around Mary Poppins. 1st grade is an age where they start doing those great imitation of big girls, it’s so confusing and heart throbbing! Are they too big now or are they still my babies? But I saw at the party, our babies are still standing strong against the tween growing on to them. I am so glad Mary Poppins came over! She brought out the innocent baby girl souls in our girls that give you a feeling of nostalgia of your own childhood and also make you take flight on that spot because you get so fueled with big hopes for our little girls when you have a moment when it seems like you can still get a whiff of their newborn baby breath!

Londons 7th Birthday Party Balloons
Londons 7th Birthday Party Balloons

It was my first big party since I moved to the US. I feel like I passed my test of being a full functioning mom in the US, a test I was dreading since I made the big move to the US as a mom. Being a parent in the US, is no joke because I feel like the even though the original US culture and history may be a few hundred pages shorter than other countries, it has the most intense outstanding and original culture called parenting. Not just ‘sending them off to good university’ kind of parenting, but a parenting that they do by running side by side along all of their children’s strengths and weaknesses and milestones and etc. All the parents here are like war horses, strong gallant and mighty. London just for being my daughter and turning 7, has shown me I can still grow. She is the one who has forced me to pass this test. Me, being a mom who is a half monkey(still a child) and half tiger(total asian mom) has grown a bit and can now march without hesitance with the war horse moms trained in the fervent culture of the enthusiastic compassionate US parenting. Another reason to be thankful for London and love her with all my might. Love you frightfully my sweet London!

London in her Birthday Tea Party Hat
London in her Birthday Tea Party Hat

연말연초 이후, 딱 녹차가 되었을 즈음에 있는 런던 생일. 그 시기에 솔직히 생일 파티를 치룰 수 있을 만한 에너지가 남아 있는 부모가 과연 많을까? 엄청난 핑계와 자기 합리화를 하는것일지는 몰라도… 하여간 이번에 크게 제대로 치뤄줘서 부모로서 참 잘했다라는 마음이 들었던 몇 안되는 날들중 뿌듯한 날을 보냈다. 킨더가든이었던 작년에 생일을 치뤄주지 못해, 올해는 무조건 치뤄줘야한다는 부담감을 1학년 들어간 9월부터 느끼고 있었는데, 역시나 제때 치뤄주지 못하고 뒤늦게 2월에 치뤄주게 되었지만. 런던에게, 그리고 런던의 엄마로서 나에게도 너무나 중요했던 그녀의 생일 파티. 킨더가든과 1학년 생일이 이후에는 큰 생일 파티 대신 친한 몇명과 작은 생일 파티하기 시작한다는걸 배웠기 때문에, 이 나이 생일 파티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첫째 데미안을 통해 경험해봤기 때문에, 정말 큰 일을 후회 없이 잘 치룬 것이라 생각한다.

Londons 7th Birthday Goodie Bag

작년부터 메리포핀스를 우리 딸들이 입문했고, 올해 새 영화도 다 같이 보고 감동에 빠졌기 때문에, 생일 테마는 너무나 쉽게 메리 포핀스로 정할 수 있었다. 생일 모자 대신 모든 아이들에게 영국 티파티 모자 삔을 꼽아줬고, 생일 주인공 런던은 제대로된 화려한 티파티 모자를 썼고, 솜사탕과 풍선, 바운시 하우스와 스피커에서 빵빵하게 나온 메리포핀스 영화음악 그리고 캐리커쳐 아티스트까지… 어른들을 위한 와인과 샴페인과 커피도 준비했고.. 우리 뒷마당은 하루동안 작은 카니발이 열린 것 같았다. 런던 생일 당일에는 그녀가 주문한 오레오케익을 만들어줬고, 물론 생일마다 만들어준 아이싱 쿠키도 해줬고… 너무 흐뭇했던 내 첫 4단 케익도! 버터크림 플라워라는 새로운 테크닉도 해보게 됐다.

Birthday Cotton Candy for Londons Party
Birthday Cotton Candy for Londons Party

1학년이라는 나이가 어린 것 같으면서도… 어른 흉내를 기가 막히게 내기도 하는 나이라, 메리포핀스가 등장하면 아이들 반응이 어떨까 걱정스럽기도 했다. 그 또래 애들이 생일 파티에서 마술사들에게 앙칼맞고 짖꿎게 힘들게 하는 것도 몇번이나 목격했기 때문에… 그런데 그녀가 등장하자마자 고맙게도 이 녀석들이 아무리 어른 흉내를 능청맞게 낸다 해도, 마음은 여전히 아가들이었던 것이다. 메리포핀스의 등장에 모두 숨을 멎고 부끄러워하기 시작하는 그 이쁜 모습들. 1학년이라는 나이, 이렇게 아가아가했다가도 돌아서면 십대처럼 행동하는 녀석들.. 혼란스럽다 진정. 진정 그렇게 큰건지, 여전히 내 아가라고 부를 수 있는건지. 파티때의 모습을 보니 여전히 그들 안에는 순수한 내 아가가 굳게 자리하고 있는 모습을 봤다. 그런 아가영혼을 우리가 엿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메리포핀스를 부르기로 한것은 너무 잘 한 일! 우리 꿀따님들이 다 큰것 같아 아쉬운 그 순간에 갑자기 그들에게서 갓난쟁이향기가 나는 듯한 마음이 엿보이면, 엄마가 된 우리 어린시절에 대한 향수도 불러 일으켜지는 동시 딸들의 대한 소망이 날라갈 것만 같은 복잡 미묘한 달콤한 감정…. 그런 감정이 몰려오는 순간 때문에 엄마라는 극한 직업이 견뎌지고 행복한 것 같다.

미국에 온 후, 처음으로 집에서 치룬 큰 파티다. 시험에 합격한 기분이었다. 미국에서 공식적으로 엄마가 되는 시험이랄까. 미국에서 패런팅을 한다는 것은 보통의 각오로 하기 힘든 엄청난 일인 것 같다. 미국이라는 나라가 역사와 전통은 대부분 다른 나라에 비해 너무 부족할지라도, 미국에는 육아와 패런팅이라는 어마어마하게 굵직하고 존경스러운 문화가 깔려 있다. 좋은 대학으로 입학 시켜주는 육아가 아니다. 아이의 성장 단계 단계 별로, 강점과 약점을 모두 존중해주며,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속도에 맞춰 부모가 함께 모든 것을 함께 하며 손잡고 뛰어주는 미국 육아. 아시안 엄마들은 타이거맘이라고 부르지만, 미국 부모들은 강인하고 용맹하고 물러설줄 모르는 군마들이다. 런던이 존재 해주고 7살 생일을 맞이해준 것만으로도 나를 성장시켜줬다. 그녀의 생일 덕분에 미국에서 공식 부모가 되는 시험을 통과해서 철이 덜든 원숭이맘반 아시안 타이거맘반 쯤 되는 내가 군마들과 나란히 당당히 걷게 된 것만 같다. 런던을 내가 더 소중히 생각하고 있는 힘껏 사랑해주고 싶은 이유가 하나 더 생길 수 있다니. 사랑한다 런던.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