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33 Holiday Season of 2018

Our 2018 Holiday Season

We had, and are still having the chilliest San Diego since we moved here 5 years ago. I love it. The chill feels like it is keeping things fresh. It is helping the New Year stay pure and filtered of the tainted faults and sins from the previous year, the chill is making me feel safe. The world is looking respectable and honorable in the cold. So the world is safe enough to put back a cheerful spring into ones steps, to laugh freely without the quarter of a second of hesitation, to trust yourself, and tear down some suffocating boundaries. I don’t have to pretend to be wiser than the real me and feel urged to be a solemn old soul. I came to remember that I am forever a loved child in God’s eyes. He finds joy in the way he made me. I feel blessed to be able to say this in this New Year.

There is a popular campaign going on hot this moment on instagram, of posting a photo of yourself of 10 years ago. Just until a few months ago, I was proud that over the last 10 years I have toughened up and learned and mastered the way to control my tendency of spilling friendly smiles all over my tracks. After saying forever farewell to 2018, the year of birth pains of bringing in a new era for our family, I am ready to put myself into some unschooling of unnecessary tense life survival methods I have hammered into myself unconsciously for the past 10 years.

2018 Christmas Cookie Tree, The Nutcracker Theme

It is chilly in San Diego this winter but it is a bearable chill. As I am talking about enjoying the chilliest winter in San Diego, I absolutely do remember the winters of Korea and the east coast, those icy winters are have no mercy. However Feeling the right amount of nippy air on your face, that is the feeling the weight of the world’s air, feeling the thing that gives us life settling on you. You can’t see the world’s air, we were only taught to believe it is there and we only know of it from a fickly breeze that passes by us from time to time. Being surrounded by the cold air, feeling it, you feel how densely something that we cannot even see fills our world, but it is not burdening it is refreshing. It reminds me more easily of God’s presence in my life. Religion is such a exquisite and extraordinary thing to have in one’s life. I am so greatly relieved these are the thoughts are taking over my New Years.

Last November and December lightened up my mood, it lifted a curse! I am so thankful for each and everyone who were with me at that time! Our November Hawaii trip Video is so lovely also, the decision for going on that trip was the key to lifting the curse actually! I made a video of it and my brother the professional movie editor has offered to look over my work and re-edit it for me, he says it is THAT LOVELY, I am so flattered, but also I know it wasn’t all my work. It was all of our Hawaii trip members, it was the whole time that we all made together that passed on that special vibe.

So since our November Hawaii Video is still going under some special work, I will share our Christmas Video first! Of course this year we also had our family Christmas tradition going on again. Still going strong after last years Christmas cookie tree (←Click) this year it was put up with Nutcracker Cookies! Oh, and Here is another Holiday Movies as well, the 2017 Tree Lighting Ceremony(←Click)

Enjoy and Happy New Years!

샌디에고에서 보낸 5번의 겨울 중 올해가 가장 추운 겨울이고, 나는 이 추위를 너무 사랑하고 있는 중이다! 차디찬 샌디에고의 찬 기운은 작년의 복잡하고 버겁고 부끄러운 것들로 부터 벗어난 2019년의 새로움을 지금까지 잘 보존 시켜주고 있다. 세상을 청결하고 안전한 곳으로 만들어 주고 있다. 작년과는 다르게 세상은 정직하고 멋진 세상처럼 보인다. 안심하며 발걸음에 다시 가뿐함을 넣을 수 있을 것만 같고, 찰나의 망설임을 뺀 웃음을 지을 수 있을 것만 같고, 내 자신을 믿을 수 있을 정도로 안심되는 세상인 것 같고, 숨막히던 방어벽을 조금 낮춰도 될 것만 같다. 실제보다 더 지혜로운 척 그만해도 될 것 같고, 나에게 잘 맞지 않았던 심각한 늙은 영혼 옷을 벗어도 될 것 같다. 나는 언제나 하나님의 사랑과 보호를 받고 있는 하나님의 딸이라는 사실을 다시 기억하고 실감하기 시작했다. 하나님은 나를 창조하신 이 모습에서 기쁨을 느끼신 것이다. 올 새해에는 이런 생각들로 시작 할 수 있는 것이 나의 큰 새해 복이다.

요즘 인스타그램에는 ’10년 챌린지’가 유행중이다. 불과 몇개월 전까지만해도 지난 10년 동안 터프해지고, 웃음을 질질 흘리며 다니는 옛습관을 의도적으로 필요에 따라 컨트롤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운 것에 대해 스스로 매우 흐뭇해하고 있었다. 많은 변화의 진통이 있었던 2018과 영원히 이별하며 변화된 우리 가족의 모습이 설레이는 2019년을 맞이하며 나는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 내 자신에게 치열하게 주입하며 억지로 만든 불편한 인생 생존 방식들을 하나님에 대한 막연한 믿음을 갖고 내려놓기로.

2018 Christmas

올해 샌디에고의 겨울 춥지만, 감당할만한 추위다. 추운 겨울이 반갑다는 얘기를 하면서, 한국의 겨울, 미동부의 겨울, 가끔가다가는 잔인해지는 추운 겨울을 모르며 하는 얘기는 아니다. 하지만 감당이 되는 정도의 차디찬 기운이 볼에 닿는 그 느낌은, 나를 평소에 둘러 싸며 나에게 생명주는 공기의 무게를 실제로 느끼는 것만 같다. 평소에는 보이지 않는 생명줄, 가르침을 받았기 때문에 그저 공기는 존재한다는 것을 믿고 살 뿐이다. 가끔 스쳐지나가는 바람결을 느끼며 잠깐 실감할 뿐이다. 찬 기운 속에서 공기를 체감하고 있으면, 평소에 우리 눈에 보이지 않고 느낄 수 없는 것이 얼마나 찐하게 밀도 높게 우리 삶에 존재하는지를 알게 해주는것 같다.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심을 느끼는 것만 같다. 종교라는 것은 얼마나 세밀하고 특별한 것인지 놀랍다는 생각은 종종 한다. 이런 생각 속에서 나는 새해를 살고 있다는 것이 감사하다.

지난 11월과 12월, 2018년의 많은 변화에 대한 보상 같은 시간들이었다. 저주가 풀린 것이다. 그 기간에 나와 우리 가족과 함께 시간 보낸 모두에게 너무 감사할 뿐이다. 11월 우리는 하와이여행을 다녀왔는데, 그 시간이 저주를 푸는 열쇠였다. 하와이 여행 비디오도 만들었다. 영화 편집 전문가인 동생이 그 비디오를 보더니 본인이 작업해주고 싶다고 해서 지금 하와이 비디오는 전문가의 손에 영광스럽게 맡겨져 아직 작업중. 그 정도로 우리 하와이 여행의 특별함은 누구에게나 전해진 것이고, 함께간 모든 사람들과 만들어낸 그 시간의 특별함에 대한 감동이 있다는 것이다.

11월 하와이 비디오 업데잇에 앞서 우리의 크리스마스 비디오를 먼저 업데잇합니다! 올해도 작년 크리스마스 쿠키 트리(←Click) 에 이어 몇년째 계속 되는 크리스마스 전통인 쿠키트리 만들었다.올해는 호두까기 인형 컨셉으로. ( 2017 우리집 트리 라이팅 세레모니 비디오 (←Click)도 여기!)

Enjoy and Happy New Years!!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