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30. 11th Wedding Anniversary in Santa Monica

It was our 11th Anniversary in August. This is a belated posting. Lot’s of Summer things were going on and we had our regular jolly in-pour of summer guests as well.

The kids summer projects and family trip videos and a work video were upfront on my video priority list, but Mr.B and I as a couple are still very much important and I wanted to have a day cleared out for this wedding anniversary video. I need to feel I gave true devotion of my time as tribute to the young clueless couple that met 12 years ago and fell bravely in-love and started what we have today.

Walking Along Santa Monica Beach at Nighttime
Walking Along Santa Monica Beach at Nighttime

We were arrogant to think  that marriage and starting a family is predicable, maybe it was just our marriage but sometimes it felt like we were jumping off into scary bottomless places blindfolded. Now I am 11 years wiser and I look back and to see what innocent babies we were which makes me shudder, we had luck on our side to be the family we were today! There were moments that came along when the fear of the unpredictable caught up and I wanted to un-jump, but how can you un-jump when you are in mid air already. Yet we are overall at our best! I even had a hilarious joke moment with Mr.B just now, the kind that we didn’t have when we were dating so that shows we evolved to a couple who can be silly kids around each other in-between all that time playing grown ups. Therefore we were destined to be partners in recklessly jumping into things blind as a bat.

Main Course Lamb Dish at Melisse
Main Course Lamb Dish at Melisse

For our 11th we didn’t really plan ahead so we had to make a last minute decision. We decided that we would treat ourselves with a Michelin Star. We chose Santa Monica’s Melisse, and made a day trip of it. Mr.B and I love cooking so we actually enjoyed home date nights after we found out San Diego has a more safe humble food scene compared to other well known cities. So After 4 years of mimicking dishes and recipes of famous chefs and restaurants for home date nights -which by the ways is still super fun for sure- getting treated with a Michelin star meal was electrifying, we were actually tearing up.

Truffle Risotto at Melisse Santa Moncica 2 Star Michelin Restaurant
Truffle Risotto at Melisse Santa Moncica 2 Star Michelin Restaurant

I was in a bliss from the minute they brought out our first course. Fine dining is always a theatrical experience. I was desperately wishing my belly would stop feeling so full. I tried to trick my brain into thinking I am a big eater throughout the 7 course meal, but I get full pretty quickly. Ugh.  My taste buds knew that the last few courses were equally amazing as the beginning of the meal, but my belly was being so uncooperative… how dare my belly become so full in the first half of our gorgeous meal. Wouldn’t it be so perfect if fine dining restaurants would let us stay and roam around for as long as we please, so we could have hour breaks between our appetizers and glasses of wines and palate cleaning sorbes? I could kick of the high heels I giddily chose for the occasion and a walk around the neighborhood (I miss the urban life of walking through interesting neighborhoods and people after a meal).  Then I could bring myself back and switch back to my pretty heels to show etiquette to our stately food and eat my main courses like a true hungry person and also be greedy and order all the desserts on the menu as well.

We totally deserve praise for being a good husband and wife, to see the silver lining of how special we are to one another through the clutter of every life happening in our 11 year marriage, especially this 2018. Just to see each other in sheer rapture from the unexpected pleasures that were being brought to our table -which is naturally part of the fine dining experience as well- was magical, and gave us a happy reminder. A reminder of the quality of what we give one another and what we are lucky to have and enjoy. The price of fine dining paid off well!

Our anniversary is always at the end of the kids summer break and summer guests, I really have to listen to the little person in my mind who shakes it’s finger at me if I show the slightest impression of slacking off. This summer was like that too, I fiercely shook off the summer fatigue, gave the kids an important lesson that mama’s and papa’s were a couple before they became parents which is will be an essential wisdom in life that they will treasure when they are parents as well. We paraded gleefully into our wedding anniversary celebration. I am glad I did, It was a happy 11th anniversary.

CHEERS

Husband and Wife 11th Anniversary Dinner at Melisse
Husband and Wife 11th Anniversary Dinner at Melisse

여름 방학중 11주년 결혼기념일을 보냈다. 애들과 있으니 당연히 바빴고, 매해 여름 우리 집은 손님으로 늘 분벼서, 올릴 시간이 없어 늦어진 포스팅이다.

아이들과 함께한 프로젝트, 가족 여행, 그리고 일을 위한 동영상들을 우선 만들어야했고, 나와 Mr.B를 위한 비디오는 급하게 대충 만들고 싶지가 않다. 커플로서의 우리는 아직 매우 소중하니까!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12년전 그 시절, 그때 만나 사랑에 푹 빠져 지금의 모든 것을 시작해준 용감한 어린 커플에게, 표해야할것만 같은 존경어린 예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오르지 우리 둘이 주인공인 추억이 될 동영상, 정성껏 만들어야지 찝찝하지 않을 것만 같다.

연애 시절에는 결혼과 가족에 대해 많이 안다고 생각한 건은 우리의 건방진 착각이었다. 우리 결혼만 그랬나 싶지만, 결혼을 해보니 눈을 가리고 끝이 보이지 않는 무시무시하게 높은 곳에서 무모하게 같이 뛰어내리는 것 같은 상황일때도 많았는데… 11년치 더 경험이 쌓인 지금 돌이켜보면 너무 몰랐던 상태에서 지금까지 온 것도 참 운이 좋았던 것은 분명하다. 지난 11년, 뭔지도 모르고 신난다하고 뛰어내린 후 중 갑자기 불안함이 성큼 다가오기도 했지만, 뛰어내리는 중에는 돌이킬 수 없어 쇼크 먹고 당황했던 때들도 생각이 난다. 그래도 지금 현재, 우리는 커플로서 최상의 상태라고 믿는다. 방금 포스팅하던 중, 연애 때는 서로 갖지 못했던 수위의 유치한 장난을 Mr.B와 치다가 주체 못하고 뒤로 넘어가 웃는 일이 벌려진걸 보니, 평소 어른스러운 마스크를 하고 진지하게 세상을 살다가도 돌어서서는 이렇게 유치한 애들이 되어 지낼 수 있는 지혜가 있는 커플로 바람직하게 잘 성장한 것 같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Mr.B와 나는 같이 장님이 되어 높은 곳에서 무모하게 함께 뛰어내리며 살 수 있는 완벽한 궁합이라 생각된다.

11주년 기념일을 위해 별다른 계획을 미리 세워 놓지 않아서 벼락치기로 찾아보고 급하게 정했다. 이번 기념일은 미셸린 스타의 대접을 받아보기로 했다. 산타모니카 당일치기로 가서 미셸린 2스타 레스토랑 멜리쎄를 다녀왔다. Mr.B와 나는 둘다 요리를 좋아하고, 샌디에고 레스토랑 문화가 굉장히 잠잠하다는 것을 안 이후 우리는 집데이트를 주로 했는데, 4년간 우리의 아마추어 실력으로 유명 쉐프와 레스토랑의 요리책들을 뒤져가며 모방 요리들만 해먹다가(물론 그것도 여전히 너무 재미있다!) 미셸린 레스토랑의 음식을 대접받으니 눈물이 울컥 울컥 올라오기까지 했다.

그닥 럭셔리하게 산 적도 없지만, 점점 더 수수해지기 시작하는 우리에게 파인 다이닝은 언제나 예술적인 경험이다. 배가 좀 천천히 차길 바라는 바램이 간절하게 드는 시간. 모든건 정신력으로 통제할 수 있다는 얘기가 떠올라 그 말을 간절히 믿으며 ‘나는 배부르지 않다’라는 주문을 외어 봤지만, 내 정신력이든 내 식탐 그릇이든 부족하기만 했다. 이렇게 아름다운 음식 중 메인코스도 안 나왔는데, 배가 부르기 시작하다니. 원하는 만큼 시간을 떼우며 원하는대로 쉬었다 먹었다 할 수 있는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이 있었으면 좋겠다. 아페타이저와 와인과 식감을 다시 돋구게 하는 소르베 사이사이 시간을 원없이 가질 수 있다면 누구든지 처음부터 끝까지 황홀감 느끼며 식사할 수 있을텐데. 전반 코스들 끝내고 그 자리를 위해 골라 신은 하이힐을 벗어던지고 신나게 동네 구경 한바퀴 다녀올 수 있다면(밥 먹고 걸어다니고 구경할 수 있는 도시의 삶의 그립다 갑자기..) 멋진 다이닝 경험이 될텐데. 장인들이 준비한 음식 앞에 예우를 갖추기 위해 다시 멋스럽게 하이힐을 갈아 신고 식탁에 앉아 에피타이저의 첫맛처럼 메인도 배고픈 사자 처럼 기쁘게 먹고, 메뉴에 있는 모든 디저트 메뉴에도 욕심 내며 주문할텐데 말이다.

겉보기에 남들이 우리를 어떻게 볼지라도, 겉으로 들어나지 않는 많은 상황 앞에서 나는 미련하게 긍정적으로 잘 버텨온 것 같고, Mr.B는 그저 맹목적으로- 왠만큼 배우고 모던한 생각을 가진 현시대 남편과 아빠라면 갖고 있는 결혼과 가족에 관한  목표라고는 일절 없이- 본능적으로 그저 열심히 살아온 것 같아. 우리의 부족함으로 있는 불완전함들을 안고 균형을 잡으려 애쓰며 살면서도 현재에 대한 감사함과 소중함에 행복해하며 잘 지내왔다. 11주년 기념 식사를 하며, 희열이 담긴 음식 맛보며 황홀해하는 반응 또한 파인 다이닝의 이모셔널한 요소라 생각하는데, 그런 모습을 서로 목격하는 것 자체가 부부에게 멋지고 신선한 시간이 되는 것 같아. 이렇게 우리가 서로에게 제공해주는 더 높은 삶의 퀄러티를 기억하고 우리가 함께 누리고 있는 것들을 축복이라 생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누리고 살아야하는게 역시 맞구나라는 바람직한 생각을 하게 해주는 자리. 비싼 파인 다이닝, 이렇게 중요한 인생 지혜 한번 다시 되새기게 하니, 파인 다이닝 부부관계를 위한 아깝지 않은 투자란 생각!

여름 막바지인 우리 결혼 기념일, 매년 결혼기념일 쯤이면 체력이 바닥을 친 상태라 그냥 대충 치룰까라는 마음이 들어 항상 내 자신과의 싸움을 해서 피곤함을 애써 떨쳐내고 계획을 세우게 된다. 그래도 우리 꼬맹이들에게 엄마 아빠는 부모 이전에 커플이었다라는 그들에게 앞으로 크게 도움이 될 훌륭한 인생 교육을 올해도 잘 시켜주주는 날이 됐고, 당당하게 집을 나서 셀러브레이트 하기를 잘했다. 우리의 11주년 잘 치뤘고, 우리 참 잘했습니다!

친친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