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27. Vegas With Kids and New School Year Mama Pledges

Annual, sometimes biannual family Vegas trips, Vegas with kids, we love it. I was nothing but bias about this sin city Vegas before. Then I found out what a super fun packed and convenient family trip destination it is for the whole family. I feel this is one of those place where they invested unlimited amounts of genius brainpower to let Mama’s and Papa’s have late night funs and kids and family fun happen equally on the same trip.

My babies at the Aria Hotel Las Vegas
My babies at the Aria Hotel Las Vegas

Unrealistically and artificially perfect for sure, but I feel once you become a parent you know there is no reality that enables the parents to have the romance of having as much fun as the kids at the same time in every moment in above average elegant state of mind. The artificially planned out skills of these Las Vegas Hotels lets family trips to be so smooth and stimulating and full of expectation for the next schedule to come. I could say at least ski trips were as fun, but the fun comes with the suppressed physical exhaustion. I have never seen a  bell man carry the whole families skis to the lifts, and put the gloves and goggles on for our kids, the impossible task of fitting all fingers in each slot at one try and having your kids not complain about the uncomfortableness of the goggles which they can’t point out the problem specifically for you to be able to fix it.

Delano Hotel Lobby Artwork by Korean Artist Jaehyo Lee
Delano Hotel Lobby Artwork by Korean Artist Jaehyo Lee

The impeccable hotel service quality, the glamorous ambience every hotel and restaurant has to offer, the most densely packed star chef and foodie approved restaurant town, the shows and kid heaven attractions and stores, the shopping and the beautiful hotel spas oh my goodness. Definitely a place to get away from reality, a place designed for everyone to dive deep into delicious illusional amusement. Maybe when the kids are a bit older, quite old enough to notice things that I would have them rather not, and also when they can shower and wipe after themselves at potty time, we will change our courses of family trips to other destinations more historic, wholesome and real. Until then maybe for at least a year or 2, we will probably enjoy Vegas some more.

Dinner at the Costa Di Mare Wynn Hotel
Dinner at the Costa Di Mare Wynn Hotel

As the summer is ending, since my kids are about to start growing a whole big year again, I need to feel I am ready to grow wiser and stronger or in any possible better way than I was than last year for them as well. Over the years I have learned, a mama of an 1 year old has such different tasks thrust upon her than what a mama of a 8 year old has. I need to be a better smarter mama in a few more ways to feel I am growing and changing with them at the right pace. Of course I would never know in detail about what it is I should be ready for and learn in order to not be startled at the moment I discover a new territory that just opened in my little one’s world.  So I just brainstorm and pounce on an idea that seems like a good way to self help myself, I am sure this won’t do any harm at all if not any good.

Here it is. This is definitely not a new thing in the world, but I discovered that I had not been placing this commonplace knowledge into my life at all. I have decided to put new time into my life. Time to remember to take a quick stop. To think and process and put labels of meanings on events and times, and take it all in. I have no idea how this will help them through their 4th grade, 1st grade and  pre-K stage of their lives but it should bring out the better self in me, the better mama in me in the long run right?

Seven magic Mountains by Ugo Rondinone a large scale desert artwork.
Seven magic Mountains by Ugo Rondinone a large scale desert artwork.
Seven Magic Mountains
Seven Magic Mountains

Without any time to stop and dwell on the meanings of so many things happening in life, I think my life feels disorganized and also unlived in so many ways even though I am cringing with the sometimes overwhelming weight of all the force and energy I am putting out in my life. Just putting aside time to put spiritual labels on family times and events and incidents and letting meanings build up on my rapidly moving life seems like a great idea. Without that I am see now I was turning half of my hard worked achievements into meaningless waste. This thinking led me to think I should be praying and reading the bible more often as well. I think having a religion is such an essential factor for a fulfilling healthy life. To put prayer and God as my uppermost priority in life is always the best chosen resolution that randomly comes up several times a year, I am always hoping…this time, it will be a pledge I will keep for good!

Maybe I am ready for the new school year, maybe I will stumble across some obstacles trying to look confident outwardly for my kids… like all other mama’s out there, this is such a time we feel the heavy weight of Mama thinking bubbles floating endlessly above us filling up our breathing space. For now I will try to enjoy my last 2 days of lazy mornings, no lunch packing driving and scheduling.

CHEERS!

My Babies Chilling in the Hotel Room
My Babies Chilling in the Hotel Room

1년에 한두번은 꼭 가기 시작한 라스베가스, 가보기 전에 나 또한 너무 많은 엄마들과 마찬가지로 아이들과 함께 라스베가스 가족 여행을 간다는 것에 대해 눈쌀을 찌푸리게 되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다. 가보니, 온가족을 위한 즐길거리가 동나지 않고, 매번 새로운 것이 또 다시 생기고, 세밀하게 오랜 시간 가족들을 위한 편안하고 즐거운 여행이 될 수 있게 연구가 많이 들어간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비현실적이고 인공적으로 완벽함을 만들어낸 곳이지만, 부모가 되고 나면 곧 깨닫는 것은, 부모의 마음과 정신이 우아하게 유지되는 상태에서 아이들만큼이나 같은 즐거운 지경에 이르는 가족여행은 없다는 것. 라스베가스 호텔들이 가진 재능의 뿌리는 인공적인 것일지라도, 그들은 천재적으로 가족여행을 매끄럽고 역치를 치고 올라가는 즐거움을 온가족에게 공평하게 제공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 스키여행에 대해서는 우리도 아이들만큼 즐겁다고 말은 할 수 있지만, 매순간 억눌러진 몸의 피로… 스키여행을 가면 온가족 스키를 리프트까지 매번 가져다주는 벨보이도 없고, 한번에 성공적으로 들어가는 적이 없는 애들 장갑을 껴주는 벨보이도 없고, 매번 뭔가 불편한데 뭐라고 콕 집어 말해줄 수 없는 아이들 고글 껴주는 일도 도와주는 사람 본 적이 없다.

View from the High Roller Observation Wheel
View from the High Roller Observation Wheel at Sunset

흠 잡을 곳이 없는 베가스 급 호텔 서비스, 화려한 호텔 실내외, 스타쉐프와 유명 음식점의 총집합소, 쇼핑과 세상 눈 돌아가는 스파 시설! 모든 연령대가 환상에 빠져들 수 있는, 누구나 현실을 도피하기에 너무나 훌륭한 곳이다. 아이들이 조금 더 커서, 베가스에 대해 부정적이고 건전하지 못한 것들에 눈치를 채기 시작하는 나이가 되면 베가스를 가는 횟수를 줄이고 역사가 있고, 건전하고 진정성 있는 체험들을 할 수 있는 다른 곳으로 가족 여행지를 더 많이 다니겠지만, 우리 가족 모든 인구가 샤워와 화장실 뒷처리가 완벽해질때까지 1-2년은 베가스를 조금 더 즐길 예정이다.

여름의 끝자락이다. 아이들이 새학년에 들어가 부쩍 클테니, 나도 작년 한해보다 올해 그들의 엄마로서 조금이라도 성장할 준비를 해야만 한다. 몇년간 육아 경험을 통해 내가 느낀 것은, 1살쟁이 아기에게 되어야하는 엄마와 8살 짜리 어린이에게 해줘야하는 엄마의 역할은 너무나 다르다는 것이다. 그들이 커가는 속도에 맞춰 나도 함께 변하고 배우고 성장해하는 것 같다. 물론, 그들이 갑작스레 새 인생 영역에 발 들여 당황하는 그 순간에 내가 정확하게 엄마로서 어떻게 이끌어줘야할지 닥치기 전까지 예상은 못하니 막연하게 브레인스토밍을 하며 내가 성장할 수 있는 부분을 눈감고 콕 집어 그걸 붙들고 노력해보는 수 밖에 없다. 해가 되지는 않을테니.

나의 결심; 세상에 흔하게 많이 알려진 삶의 지혜인건 알지만, 나는 전혀 실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내 일상에 새로운 시간을 추가해 넣기로 했다. 종종 멈추고 돌이켜보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지나간 최근 일들을 찬찬히 기억하고 음미하고 의미를 부여하는 시간을 가지기로 했다. 이런 변화가 4학년, 1학년, 유치원 다니는 아이들에게 실속있게 어떤 도움이 될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길게 봐서 모두에게 좋은 일이지는 않을까?

인생에 일어나는 일들에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모든 것을 급하게 지나치며 계속 급하게 인생을 움직이는데에만 신경을 쏟는 것은, 내가 아무리 쉬지 않고 앞만 보고 열심히 내 손에 쥐어진 것에 에너지가 동나게 쏟아 넣고 있는다해도, 모든 것이 흐트러져있는 것만 같고, 전혀 완전하게 사는 기분도 안들고 오히려 인생을 반토막 나게 사는 생각이 드는것 같다. 시간을 내서, 내 가족들이 겪은 일들, 따끈따끈한 소중한 추억들, 사건사고들 모두에 의미를 부여하면, 바쁘게 돌아가는 인생이 더 안정감 있게 다가 오겠지? 내 젊음과 건강을 쏟아 넣고 있는 수고들 중 반은 재활용도 불가능한 곧 잊혀질 값어치 없는 가벼운 추억이 되고 마는 일은 이제 그만했으면. 이런 생각은 자연스럽게, 하나님과 기도에 다시 가까워지고 싶다는 생각으로 이어졌다. 알차고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해서는 사람에게 종교는 이렇게 중요한 것 같아. 기도와 하나님을 우선순위에 두겠다는 참 잘한 결심, 매년 정기적으로 하는 결심인데, 이번에는 한번 희망해본다. 쭉 흔들림 없이 내가 지킬 수 있길 바라고 있다. 내 모든 순간들, 내 행동들과 말들, 모두 하나님께 예배드린다 생각하며 살기!

On the Carousels at the Circus Circus Adventrue Dome
On the Carousels at the Circus Circus Adventrue Dome

새학기에 준비된 엄마일 수도 있고, 꼬맹이들 인생의 작은 굴곡 속에서 나도 발을 접질르는 일이 생길지라도 아이들에게는 태연한 척을 하며 지내기도 하겠지.. 모든 엄마들과 마찬가지로 새학기가 시작하기 직전에 나도 생각 내 머리 위로 하늘을 까마득하게 채운 풍선의 무게가 나를 짓누르는 시기다. 그냥 남은 방학 이틀간 기사노릇 없는 도시락과 간식 밥당번 직책 없는, 아침 늦잠이 있는 이 소중한 방학 기간을 즐기자!

친친!

3 thoughts on “Videologue #27. Vegas With Kids and New School Year Mama Pledges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