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21. London’s 6th Bday San Francisco Cookies and Cake

Hmm.. a miracle… I will seriously dedicate this posting to… ‘miracles’. The word miracle is such a naive awkward word to use, maybe it’s ‘okay’ until the age of tweenager, it’s just weird to use that word in a sincere grownup conversation. Miracles, unicorns, legends, rainbows, wishing stars, happily ever after… I love the concept of all these words, I was always and still is in a way a childish dreamer but I also do know they have that certain ring. They aren’t supposed to be real, they are supposed to be a mood or a figurative speech or maybe used in funny sarcasm in this too cool modern world. Whatever. I am grateful, I witnessed a miracle recently. Let’s just go all the way, I cross my heart and hope to die, I witnessed a miracle.

I have said all that and made some readers skeptical and curious, but I can’t reveal in detail what the miracle was other than that it happened to my husband. He is a different person in only all good ways. He is not faking it, I couldn’t truly grasp on to this change at first and was half scared this thing would wear off the next morning, but the miracle is done, and cannot be undone.It may be Mr.B’s miracle but I am effected enormously by this wonderful change as well.

I thought miracles were like finding a pot of gold at the end of a rainbow, all lovely with fairies flying above, a dreamy BGM automatically set in, with gold sparkles falling to my bare feet on soft soft grass. I found out a real miracle comes with a sacrifice. I was talking with my sister-like-friend about these recent happenings, and she reminded me of the bible story of Jesus casting a demon off of a man and into a herd of pigs, the poor possessed pigs clueless of their fate immediately ran to a lake and drowned themselves. I see what parts of our lives were meant to drown for this certain miracle. Despite the sacrifice that feels like a burnt hole in my life at the moment, the overwhelming thankfulness is quickly doing a lot of healing work.

It really does only take a moment, a slight shift of brain usage location of our brain cell , to change your whole perspective of life. I swear this is true! I feel it is a gift from God because I have never prayed for this to happen, it was out of God’s sympathy for sure, a true miracle. Am I too weird and uncool about all this? Absolutely. Nonetheless I would rather be an uncool weirdo than not being able to say this at this moment in my life.

I think there is a thing where we adults get to use those magical unrealistic words, like ‘miracle’. Our children. All my little one’s are a miracle for me, but all in a different way. My London, my middle child is such a surreal joy for us. She is a miracle, my husband, Mr.B and I cannot deny feeling so lucky to have a child we find so exceptionally lovable and agreeable and forgivable for anything. She is the sweetheart of our family.

Her birthday is in January, she was a little let down because she saw her Mama make her little sister Olivia, 2  birthday videos, a birthday getaway video(← link) and a birthday cake video(← link) in April when I didn’t make one for hers which was 3 months ago. I made a birthday cake and cookies for her, and we went on a birthday getaway to San Francisco, I had all the material for a birthday video but I couldn’t make it at that time in January because our family was going through a storm, a storm hitting from so many directions.

number 6 birthday sugar cookies and golden gate bridge cookies
number 6 birthday sugar cookies and golden gate bridge cookies
San Francisco Cake
Homemade San Francisco Cake

London is always our joy but her 6 year old birthday events triggered some horrible events. London’s birthday memories had to be buried for a while because everyone was still smarting from hurting memories from that time. I thought we had to erase her 6th birthday San Francisco trip forever because it was too complicated and emotional for us. This miracle that just happened lifted the weights that were pulling us down and keeping us from being as happy as we all deserved! Now she get’s her well deserved birthday wrap up with her own birthday video.

A little video clip less than a minute may seem small but it has such big significance for me as London’s mama. I know these videos will let them dive freely into their childhood memories when the grow up when they want to feel safe. And boy do I know how special childhood memories are, even the worst threats in life cannot reach into your memories of a happy childhood. There are many strengths we gain along our lives but memories of a carefree happy childhood is definitely one of them in my experience. I am lucky to have that. They become your most powerful strength that hold you together when nothing else can give you comfort, and that is why I hope my little ones will only have strong loving memories of their littlehoods.

It was our first mother-daughter trip to my spiritual hometown, and my first and probably last mother-daughter-grandpa trip as well. My dad had a conference in San Francisco so he was in from Seoul, Korea. London and I flew to San Francisco to see him and make a birthday trip of it for London.

Then, I became sick with the stomach flu from the day we arrived in San Francisco, so I had to cancel all the fun and food and sightseeing I had planned with London and my dad, and my dad, all the way from Seoul, had to see me sick the whole time which was so awful. Even so, we did get to have a little birthday ceremony the last day of our trip when I finally shook off the bug a bit. And she enjoyed the frequent Uber rides she took due to traveling with a non-orthograde unwell mama.

The trip itself sound pretty disappointing and what happened after the trip was most traumatizing but the time itself, being in San Francisco in the area I used to be a little tomboyish girl with my dad and with my joy miracle London is meaningful enough for me.

Writing in my blog has been my way of praying for the last few months. I will fill this blog with happier more bubbly words from now on. Excited for my post-miracle family history that will unravel from now on, and to think what might be written and documented in this space!

CHEERS!

이 포스팅은… 처음부터 끝까지 기적이라는 말에 헌정할 예정. 기적이라는 말, 십대를 위한 판타지 소설에서나 흔하게 쓰이는 말이지, 성인이 되어 진지하게 쓰기에는 어색한 말이다. 기적, 유니콘, 전설, 무지개, 행복하게 오래 오래 살았다… 30대 후반이 되어도 여전히 아이처럼 꿈꾸는 듯한 습관이 있는 내가 사랑하는 컨셉을 지닌 말들일지라도, 이 모든 말들 같은 어감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기는 하다. 현실 속에서 쓰기에는 낯간지럽고 언쿨한 말들, 허구의 것들이거나, 과장과 비유에 쓰이는 말들이다. 알지만, 나는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됐다; 난 기적을 체험했어요! 징그럽게 들릴지라도 하늘에 맹세코 이렇게 뿐이 설명할 수 밖에 없다!

기적의 주인공은 내가 아닌 남편이라, Mr.B에게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구구절절 여기다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나와 우리 가족 모두 기적의 후광 속에서 어리벙벙해져서 지내고 있다. 기적은 반짝임과 요정과 따뜻한 햇살 넘어 행복한 BGM이 깔려야만 할 것 같지만, 체험해보니, 기적에는 엄숙함과 무게가 있음을 알게 됐다. 예수님이 마귀 들린 사람을 치유할때 마귀가 병자에게 내쫓인 뒤 돼지들의 몸 속에 들어가 돼지떼가 절벽 아래로 모두 뛰어내리는 성경 이야기가 떠올랐다. 우리는 귀신이 내쫓겨 정신을 되찾은 남자의 기적만 생각하지, 누군가의 재산의 전부였던 그 많은 가축의 죽음을 생각하지 않는다. 기적은 언제나 희생이 함께 동반되는 것. Mr.B에게 기적이 일어날 수 있게 하기 위해 나와 우리 가족의 삶의 일부가 희생되어진 부분이 뭐였는지 선명하게 보이고, 그 공백이 아리게 느껴지고 있지만, 쓴 맛을 음마하기 보다 큰 감사함에 시선을 고정 시키려고 하고 있다.

순간의 깨달음이 인생을 바꾼다는 식상한 이야기. 가슴에 손을 데고 말할 수 있다. 식상한 이야기가 된데에는 그만큼 그런 꺠달음은 세상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오늘은 뭐에 홀린 비현실적인 이상한 사람 처럼 주문을 외는 듯한 블로그 포스팅하고 있더라도, 기도로 조차 구해본 적 없는 기적이 하늘에서 뚝 떨어진 이 상황이 그저 감사하다.

6 year old London infront of San Francisco painted ladies

기적이라는 비현실적인 말이 유일하게 현실적으로 실감나게 쓰일 수 있는 곳이 있긴 한 것 같다. 부모라면, 우리 아가들에게 너무 자연스럽게 나오는 말이다. 세명 각자의 매력대로 기적이고, 우리 둘째 런던은 초현실적인 지경의 기쁨을 아는 아이인듯. 부모에게 이렇게나 사랑스럽고 늘 호감이 가는 아이가 있다는 것, 그녀의 행복해하는 모습은 부모인 우리를 구원하는 듯, 기적 같은 아이다. 우리 집의 큰 기쁨 큰 사랑.

1월에 생일 치룬 런던의 생일 동영상 만들 새가 없었고, 4월에 올리비아 동영상을 만들었더니 런던이 삐죽거리는 일이 생겼지만, 그럼에도 런던의 동영상을 만들어주지 못하고 있었다. 생일 쿠키와 케익도 만들고 샌프란시스코로 생일 여행도 떠나서 얼마든지 만들 수 있었던 동영상을 만들지 않았던 것은 그녀의 생일 즈음 우리 집에 폭풍이 몰아치는 대사가 터졌다.

우리의 기쁨인 런던의 6번째 생일 행사들이 큰 대사를 터뜨리는 트리거 역할마저 해서, 그녀의 6번째 생일 추억은 런던과 나만의 침묵속 추억으로 묻혀야하나 했다. 몇개월 걸쳐 이런 일 저런 일 연이어지다가 올리비아 생일이었던 4월에는 조금 잠잠해져 그녀의 생일은 축복속에서 탈 없이 모든 것을 누릴 수 있었지만, 여전히 런던 생일 추억에는 모두에게 민감한 기억과 들추기 겁나는 상처들이 있어 그냥 묻어버리게 될줄 알았는데, 지금 이렇게 동영상도 만들고 그녀 생일 언급이 가능한 이유는 얼마 전 일어난 기적 덕분이다. 우리 가족에 짊어져있는 이 무게는 평생 이고 가야할줄 알았지만, 없어졌다. 그녀의 탄생은 우리 모두에게 새로운 행복을 가르쳐준 만큼, 누구보다도 생일 축하의 자격이 있는 런던인데, 너무 기쁘다! 어찌나 기뻐하던지! 그녀의 동영상 속 음악은 그녀가 직접 고르기까지 한 것. 고작 1분도 안가는 짧은 동영상이지만, 아이들에게도 큰 의미가 있고, 앞으로 커서 그들이 추억속에 빠질 수 있게끔하는 통로가 되어줬으면 해서 엄마인 나에게도 의미가 있어서… 그녀의 6번째 생일의 마무리는 이걸로 기쁘게 하고 있다. 행복한 어린시절의 추억은 어찌나 중요하던지, 내가 깨달은 어른의 지혜 중 하나다. 그 어떤 끔찍한 현실속 괴물들도 행복한 어린시절의 추억에 영향 끼치고 흐트러놓지 못한 굉장한 힘이 있는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도착하자마자 위장염에 걸린 엄마 때문에 런던을 위해 계획한 것들, 아빠와 함께 돌아다니기로 했던 곳들… 심지어 런던과 외할아버지, 딱 이 멤버로 여행을 다시는 못하게 될 가능성이 커서 계획한 모든 것을 다 취소해야만 해서 한이 담긴 여행이 되었다. 그래도 마지막날 약을 먹고 좀 나아서 샌프란시스코 금문교 앞에서 작은 생일 세레모니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샌프란시스코를 조금씩은 구경 시켜주고는 싶어서, 직립보행이 불가능한 엄마 덕분에 우버를 신나게 타고 다닌 추억도 런던의 머릿속에 깊게 박힌 듯.

여행의 모든걸 취소해야해서 여행 자체가 크게 실망스러웠고, 런던 생일 여행 직후에 일어난 일들은 가해자나 피해자 모두에게 트라우마로 남았고, 그 사건들의 꼬투리를 잡고 지금까지 불쾌한 일들이 이제는 가족 안이 아니라 먼 곳에서부터 여기까지 뜨문 뜨문 아직도 터지고 있긴 하다. 그래도 런던 나이때 선머슴 같았던 내가 살던 배경 중 하나였던 샌프란시스코에서 런던을 내 아빠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는 것에 의미를 두자.

그 이후 몇개월간 블로그에 나를 쏟아내는 것이 나에게는 일종의 기도였다. 부정적이고 폐쇄적이고 방어적인 것들로 가득찬 태도는 이렇게 독성이 강하다는걸 다시 한번 체험하는 일이 있었지만… 우리 집에 퍼진 그런 독의 근원을 하나 끊어냈다는 기적에 대한 감사함을 느끼고, 이제부터는 내 일상을 버블리하고 해피한 말들로 가득 채우고 싶다. 기적 이후의 우리 가족의 모습은 나와 Mr.B에게 주어진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하고, 이 속에 채워질 말들이 어떤 말들일지 그 기대감에 두근거리는 애미의 마음!

친친!

Author: lalaladaylight

About myself. I was a Child of Norcal. I marked my first blank sheets of life in a coddled dreamy university town reading, writing, drawing, and when I was not, ferociously rode my bike and sun bathed among the college and graduate students with beautiful minds. I lived half my childhood up in trees, had a free roaming little life that has become so rare in these times where I am raising my children. I suddenly became a teenager in Seoul Korea, where hearts were made to beat to pop culture and academic achievement… completely different and fascinating from what I had known to that moment. Toughness and a bit of spicy sass to withstand competition was the absolute cool. The blends of both lifestyles led me somehow to become a fashion major and afterwards a fashion PR girl in a most intoxicating fast moving Seoul fashion scene. Fell in love with the right guy, and after a few years somehow I find myself as a rookie at the Socal chill culture in San Diego. A Mama of 3 littles and supportive wife and best friend to my right guy in perfect beautiful San Diego. I am a collector, a never ending learner of all analogue and digital creative crafts and hobbies. I am a visual and lyrical story teller, telling intimate tales that generate from my table with my hungry loved one’s sitting by my sid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