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18 Spring Wineries…Lovely!

We have been quietly enjoying our spring and early summer. Home was enough for me these days but we did take a short road trip to nearby wineries looking gorgeous in their spring blooms. Springtime vineyards, that is what heaven would feel like for me. That… and also being locked inside the walls of the Orsay Museum while a ferocious snow blizzard passes through outside… that would be a day I imagine about and think.. heaven! Anyways I should stick to the spring bloom… because this video is not about a snow blizzard.

I love pruned and primed formal looking gardens with rows of vines lined up to where they meet the horizon. The whole scene is like a prayer. The vines, look at them when you visit a vineyard, the vines are are passing on mother earths prayers through their vine to the far off skies… what else would they be doing looking so quiet and heavenly, lined up in such a solemn matter.


The day we got back from this trip my boy Damien was reading J.M Barrie’s Peter Pan next to me. One of the most beautifully narrated story, filled with enchanting ideas that could have only been written in by a man who would spend his time in such dreamy places… at least as pretty as these spring time vineyards. Where you can feel prayers emerge from the earth find their way to the heavens. He probably had the gift of listening to young prayers that would get stuck in the midst of the spring air, forgetting their voyage they had to take to the heavens, because of course they are mesmerized by the spring blooms and sweet honey fragrances. He probably gave new life to these beauty loving hopes and wishes that didn’t quite blossom into winged prayers that could reach the heavens. Maybe that is how he eventually gave the world the wonderful book Peter Pan.

These days I dream so often of living the simplest life in the greens, and  blues and sunlights and prayers. Well actually San Diego might seem pretty much like that, but I mean a different place where we are not blinded by the bright lights of mass media teaching us their model of happiness. Where things are less cookie cut, more organic and earthy. I wonder about that life a lot these days…. I am not sure if this thinking is appropriate for a mama of 3, with a big 3rd grader who is about to take his first standardized test in language arts and math. The most greenest and bluest but simplest parts of Spain , or a farmhouse somewhere in the middle of a green field where autumn foliage seems to have blood and soul. I feel like I might be a great homeschooler, and living the most humblest life just with the luxuries of being surrounded by God made beauties… wouldn’t that be the richest childhood for our kids?

It would give them such a unique life. When it seems in our little bubble, comfort and exposure of ever evolving technology and even wealth is the new normal. How would that bubble teach my kids to be innovating and creative and bravely different? The world seems like it is always craving uniqueness. This is a world with INTERNET…..the internet will save me in a few crisis moments during the sudden life change…  I really think it could be possible. Then again, I was always the weirdo among my friends.

Maybe I am being foolish and irresponsible again or MAYBE I am being WISE. I say that because I am watching this  video I just edited and I see a another undercoat of me and my family that could truly enjoy a life like that… of course I absolutely need some help from amazon and online shoppings and apple music and homeschooling websites and programs etc., etc., etc.  I think a simple life away from all things and people and places and dreams I stubbornly held on to…. away from all that and the ghosts, would be a quite healthy life.

California Wineries, Ponte Winery in Temecula
California Wineries, Ponte Winery in Temecula

Daydreaming of running away to the mountains or a corner in Spain seems so romantic and adventurous and simple. Maybe these daydreams are my way of praying at this time in my life. Then I come back to myself and I have to get ready to take my kids to Kumon, go over some workbooks with my son to get him confident and prepared for his test and make dinner to keep everyone alive until tomorrow morning. With my everything positive face and mama power switched on and going through things I have going on right under my nose and saying ‘Carpe Diem’…. until we finally decide to run off to Spain, or a farmhouse… ooooh I just thought of 1 more place… a lighthouse on the shores of ….. New Zealand. ?! Maybe?

CHEERS!

집에 그냥 조용히 있고 싶어 조용히 지내며 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다 다녀오게 근방 테메큘라 와이너리 지역. 요즘 조용한 것이 좋아 집이 좋지만, 봄꽃이 만발하기 시작한 와이너리 풍경, 눈에 담자마자 천국이다 싶다. 천국… 내가 상상하는 또 다른 천국은 눈보라 태풍 치는 어느날 오르세 미술관 안에 행복하게 갇혀 있는 것.. 그것도 천국일것만 같다. 여러가지 천국이 있겠지만, 눈보라치는 날의 천국에 대한 얘기를 하기 위한 포스팅은 아니지요.

가지런하게 정갈하게 가꾸어진 정원 넘어로 지평선까지 쭉 줄지어 즐비한 포도밭. 그 모습 자체가 기도다. 엄숙하고 성실하게 줄지어 서 있는 포도나무들이 대지의 기도를 하늘로 열심히 전달하고 있지 않고 있다면 뭘 하고 있겠냐 싶다.

집에 돌아온 날, 아들은 내 옆에서 J.M Barrie의 피터팬을 읽고 있다. 내가 아는 소설 중 가장 황홀하게 아름다운 언어로 엮여진 책 중 하나라 생각한다.  꿀꿈과 같은 피터팬 책은, 적어도 봄꽃이 만발한 와이너리만큼은 아름다운 푸르름 속에서 뿐이 못 썼을것 같다. 기도가 흙에서 부터 절로 뿜어 나오며 하늘로 오르는 것만 같은 곳. 그는 아직 하늘로 오르다가 봄꽃과 꿀향기에 매료되어 갈 방향을 잊고 길 잃어 공중에 정체된 기도문들을 조용히 엿들을 수 있는 능력이 있지 않았을까. 아직 기도가 되기에 어리숙 했던 세상의 소망들을, 봄의 아름다움 앞에 잠시 멈춰 서버렸던 그 소망들을 모아 엮어 피터팬 책을 세상에 선물할 수 있었던 것만 같다.

요즘들어 새로 들기 시작한 생각들이 있다. 나무의 푸름과 하늘의 푸름, 태양빛과 기도가 주식인 인생을 사는 것은 어떨까. 물론 누군가는 샌디에고가 그런 곳이 아니냐고 물을 수는 있지만, 내가 말하는 곳은… 행복이라는 것을 눈을 멀게 하는 화려한 대중매체가 행복이라는 것은 무엇인가를 배우는 그런 인생 틀 말고, 더 올가닉하고 내 근본을 더 들여다보게 되는 그런 세상. 삼남매를 책임지고 있는 엄마가, 학교 시험이라는 것을 보기 시작한 3학년 아들을 둔 엄마가 그런 생각에 빨려들어가는게 과연 맞나 싶다. 초록과 푸름뿐이 없는 외진 스페인의 작은 바닷가 동네, 가을이면 피와 혼을 토해내는 듯한 낙엽 풍경이 펼쳐지는 들판 한가운데 있는 농장이라던지, 그런 곳은 어떨까. 홈스쿨링 나는 꽤 자신있게 할 수 있을 것만 같다. 하나님이 손수 만들어낸 화려함만을 보며 수수하게 사는 삶이야 말로 우리 아이들을 가작 꽉 채운 사람으로 키울 수 있지 않을까?

그보다 더 남다른 인생은 없을 것만 같은데… 내가 살고 있는 이 우물 속에서 보이는 편리함과 안락함, 그리고 매일 변하는 디지털 세계에 대한 과다노출,  심지어 풍요로운 부라는 것.. 이 우물 안에서는 이런 것이 흔하다 흔해 너무 진부하지 않은지. 그런 우물 안에서 우리 애들이 어떻게 앞서가고 창의적이고 남다를 수 있는 용기가 생길 수 있을까 생각이 든다. 세상은 항상 새롭고 다른 것에 그렇게도 열광하는데 말이다. 그리고 지금은 인터넷이 있는 시대… 산신령처럼 산다 하더라도 인터넷이 극적인 순간에 우리를 도와줄 수 있을 것이다. 가능할것 같기도 하면서… 생각해보면 내 주변 쌔끈하고 갖춰진 친구들에 비해 나는 항상 괴짜였던 것 같기도 하다.

내가 멍청하고 책임감 없는 소리를 하는 걸지도 모르지만, 어쩌면 지금 굉장히 지혜로운 생각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조금은 자신감 있는 이유는, 내가 편집한 비디오를 보다 보니, 우리의 모습 이면에 그런 올가닉한 대지의 삶 속에 행복해할 수 있는 우리의 모습이 너무 느껴진다. 다시 말하지만 물론 아마죤과 온라인쇼핑몰, 애플 뮤직, 홈스쿨링 정보 기타등등 그 모든 것의 도움은 절실한 것은 당연하고. 그래도 간소해지는 인생, 내가 집착하고 있던 꿈과 사람과 장소와 물질적인 것들… 그 모든 것을 확 놔버리면 나를 쫓아다니며 괴롭히던 귀신같은 것들 없이 건강하기만 한 인생을 살 것만 같다.

스페인이나 미대륙의 산속으로 도망가 살아보는 짜릿한 꿈, 너무 로맨틱하고 짜릿한 꿈이다. 이런 꿈을 꾸는 건 내 일종의 기도가 되어주고 있는 것 같다. 그러다가 다시 나는 지구로 돌아오고, 애들은 구몬에 데려가고 아들은 시험 공부 시키고 내일 아침까지 생존 시켜야하니 저녁 준비를 하고 있다. 긍정적인 얼굴과 엄마파워 스위치를 키고 순간 순간 닥치는 일들 처리하며 하루를 ‘Carpe Diem’의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스페인이나… 들판 가운데 한적한 농장으로 도망치는 그 순간까지라도! 앗! 뉴질랜드 해변에 있는 등대도 죽여줄 것 같다!

Author: lalaladaylight

About myself. I was a Child of Norcal. I marked my first blank sheets of life in a coddled dreamy university town reading, writing, drawing, and when I was not, ferociously rode my bike and sun bathed among the college and graduate students with beautiful minds. I lived half my childhood up in trees, had a free roaming little life that has become so rare in these times where I am raising my children. I suddenly became a teenager in Seoul Korea, where hearts were made to beat to pop culture and academic achievement… completely different and fascinating from what I had known to that moment. Toughness and a bit of spicy sass to withstand competition was the absolute cool. The blends of both lifestyles led me somehow to become a fashion major and afterwards a fashion PR girl in a most intoxicating fast moving Seoul fashion scene. Fell in love with the right guy, and after a few years somehow I find myself as a rookie at the Socal chill culture in San Diego. A Mama of 3 littles and supportive wife and best friend to my right guy in perfect beautiful San Diego. I am a collector, a never ending learner of all analogue and digital creative crafts and hobbies. I am a visual and lyrical story teller, telling intimate tales that generate from my table with my hungry loved one’s sitting by my sid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