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13 Christmas Memoirs in March

My most previous post was ‘Halloween Memoir in February’ and this is a Christmas memoir posting in… March. As a Christian, I have to get my Christmas posting up before Easter comes along, I know I have the most kind and understanding blog audience who will look past my weird time line that has been impossible up to this point… but I do need last year’s Christmas posting to come before this year’s Easter. That will give me the hope that these documentations of my todays will evolve into a proper memoir instead of looking like layers of random sticky notes scattered about my memory.

Christmas Sugar Cookies

I made our annual Christmas cookie tree again. I wonder, and am quite sure the kids will remember them dearly. I hope hard for that because truthfully, the Christmas sugar cookie  labor is quite extreme, and this year I became super ambitious about bringing my Christmas sugar cookies to another level. I have been making sugar icing cookies of all sorts for all occasions for 10 years. This year I suddenly felt I was settling too comfortably in my amateur skills of all I do… baking, cooking, video and photo editing, writing, parenting… and goes on the list. Of course I don’t feel I could become a pro standing beside all qualified and professionally trained pâtissiers, chefs, visual artists, writers and child psychologists holding Ph.Ds but I do want to know that I am trying to learn and elevated my skills little by little. If I am to be an amateur why not be a learning amateur who will not settle to what she has been doing 1 month ago. In these interesting times we live in, what I was doing 1 month ago should feel absolutely ancient, right? I tried something more sophisticated with my sugar icing cookies this year… and I think I will give myself a pat on my back!

My joints have to take all the credit, I had forced them to age without grace in the week of creating this years cookie tree. They were wobbly, numb and in pain for quite a while. I had an icepack and a hot pack next to me the whole time I was icing the Christmas sugar cookies, and I made over 150 this year. They not only went up the cookie tree, they were given out as holiday gifts for all friends, teachers of my 3 little ones. and  I needed the hot pack to soothe my hand joints and the icepack to cool my hands before griping the icing bags again because the icing is made of egg whites or meringue powder which will slightly become watery with too much heat. Oh.. I will stop, that was going to the brink of Nerdy homebakers self talk mumbling. I need to try to become a cool amateur home baker, right?

Christmas tradition, Christmas Sugar Cookie Tree
A Christmas tradition a Christmas Cookie Tree

2017 Christmas scene in our home….

…was pretty much the same as 2016 and 2015 and the years before, but little big changes and growth are clearly there and my heart throbs. Last year Damien was the writer for letters to Santa. This year London is reading and writing her own, and Olivia is quite decent at writing random alphabet characters for her own letter. These little changes are probably only so touching to us, their Mama and Papa. I hope they know EXACTLY how special they are to us in that way, in spite of all raised voices and dark parenting moments that we are so guilty of.

The Christmas cookie tree and holidays moments are in this video. If I got my own way in everything no such life things would have happened to the any of my special people and I would have seen each and every one of them during the holidays,  but despite that I missed seeing so many loving friends during the holidays, I feel warm, cozy and safe every time I see this holiday video again.

Our ornament shaped Christmas sugar cookies.. It made me so happy to see our Christmas Sugar cookies decorating the tress of our special friends this holiday season. Just like all other holiday cards coming through the mail and thoughtful presents being tucked under joyful Christmas trees, our Christmas sugar cookies were letting me stay longer in the special times of my loving friends, between the farewell and new greeting of the old and new year.

 

CHEERS XOXO

christmasmemoireinmarch

2월의 할로웬에 이어 이번에는 3월의 크리스마스. 내 조용한 블로그에는 아주 친절하고 인성이 선한 분들만 보는게 분명하다. 이 말도 안되는 타임라인을 모두 견뎌주고 계시니. 하지만, 작년 크리스마스 동영상은 부활절 전에는 올리지 않으면 이 곳은 너무 큰 잘못을 저지르고 있을 것만 같았다. 신앙이 있는 난, 예수님 탄생 축제를 올해 부활의 축제보다 먼저 치뤄야하는 이 순서는 적어도 지키야지만, 이 블로그는 내 머릿속 추억의 달력에 지저분하게 나만 알아보는 낙서질하는 것에서 벗어나 격식을 갖춘 나의 회고록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붙들 수 있을 것 같아서..

크리스마스 쿠키 트리는 나의 연말 전통이 되어가고 있다. 우리 꼬맹이들은 이것을, 짠하게 기억해줄 것이라.. 믿어야만 한다! 엄청난 노동이 들어가는 전통인데… 그들 추억 속에 크게 자리잡히는 것이 목적일 뿐이니.. ! 올해는 야심이 가득했던 쿠키였다. 10년째 이런 저런 행사들에 꼭 쿠키를 만들었는데… 나름 자신감이 붙었었다. 그런데 올해 갑자기 나는 지금의 아마추어 수준에서 안주 한지 좀 오래 됐다는 사실을 정신차리며 깨우치게 됐다.  쿠키뿐 아니라, 내가 해 오던 모든 취미들… 요리, 비디오와 사진 편집, 글쓰기 그리고 육아 기타 등등 정말 모든 것을 그냥 어느 정도를 유지하며 더이상 발전할 욕심 없이 지내고 있음을 깨달았다. 물론 전문 파티셰, 요리사, 시각 디자이너들, 작가, 박사학위 소유자의 유아심리학자들에 비하면 언제나 아마츄어 수준에 머물겠지만, 그래도 난 항상 느린 속도일지라도 조금씩 배우고 발전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내 스스로가 자신할 수 있어야지 내가 거울속의 나를 바라봤을때 봐줄만하다 느끼게 되는 것 같다. 사실 요즘처럼 빨리 변하고 많은 것을 빠른 속도로 쉽게 배울 수 있는 세상 속에서는… 한달 전에 내가 재미나게 배운 것일지라도 지금 이 시간에는 이미 그것은 옛방식이 되어버렸다고 생각하고 하나를 더 배워야지 불안하지 않는것 같다.  올해 크리스마스 쿠키트리를 하면서 정신이 번쩍 드는 생각들을 많이 했다. 이전보다 세련되고 정교한 쿠키를 만들기로 결심. 내 이전 수준보다 더 나은 결과물 내는데는 성공했다고 생각하지만, 어머나 세상에 정말 고생했다!  저 수준은 전문가에게는 뚝딱일지라도 내 속가락 관절들을 확실히 노화시키게 된 계기였다. 150개가 넘는 쿠키를 만들었다. 쿠키트리 뿐 아니라 우리 꼬맹이들 친구들과 선생님들과 가까운 지인들에게 나눠줄 연말 선물로 하기 위해. 쿠키 아이싱하는 내내 뜨거운 수건 찜질과 얼음 찜질을 번갈아가며 만들었다. 손가락이 너무 아파서 뜨거운 수건 찜질해서 풀어주다가 아이싱 주머니를 잡기 직전에는 뜨거워진 손 온도를 최대한 차게 하기 위해 얼음팩을 쥐고 있고…! 손가락 관절이 한동안 후들후들 떨렸고, 감각이 없는 듯하면서 있는 통증.. 한참 갔던 기억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임.

매년 크리스마스, 비슷한 분위기에 비슷한 행사들의 반복인듯 하면서도, 동영상과 사진 속에서 내 눈에는 확연하게 보이는 작지만 큰 변화들을 보고 있으니 마음이 아린다. 작년까지만 해도 문맹인은 우리 1번 큰아들 뿐이여서 대표로 산타에게 편지를 쓰는 역할을 맡았었다. 올해는 2번 딸도 읽고 쓰기 시작해서 스스로 편지를 쓰는 모습, 산타에게 보내기 전에 다시 확인차 읽어보는 모습, 3번 딸도 제법 마음대로 알파벳을 스스로 쓰면서 편지 쓰겠다는 고집을 부리는 모습… 작년보다 올해 더 아기티를 벗은… 내 아기들이었던 아기들의 큰 모습은 충격적이다. 부모눈에나 보일 작은 변화들, 작년과 너무나 다른 올해 동영상이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오르지 그들의 부모인 우리 뿐일 것이다. 언성이 높아지고 어두웠던 육아의 날들을 피해다닐 능력이 나는 없다해도, 그만큼이나 이들의 작은 모든 것들이 우리에게 소중하다는걸 정확하게 알아줬으면 하는 이 욕심도 부모 욕심이겠지.

쿠키 트리와 연말 순간들이 담긴 동영상이다. 내 마음대로 세상을 움직일 수 있었다면, 연말이란 시기 만큼은 내 소중한 사람들 한명 한명 모두와 함께 특별한 시간을 보내며 지냈을텐데…  욕심껏 그렇지 못했다 할지라도,  이번 동영상을 볼때마다 따뜻하고 포근하고 온유한 기분… 행복한 크리스마스와 연말이었다.

친친 XOXO

Author: lalaladaylight

About myself. I was a Child of Norcal. I marked my first blank sheets of life in a coddled dreamy university town reading, writing, drawing, and when I was not, ferociously rode my bike and sun bathed among the college and graduate students with beautiful minds. I lived half my childhood up in trees, had a free roaming little life that has become so rare in these times where I am raising my children. I suddenly became a teenager in Seoul Korea, where hearts were made to beat to pop culture and academic achievement… completely different and fascinating from what I had known to that moment. Toughness and a bit of spicy sass to withstand competition was the absolute cool. The blends of both lifestyles led me somehow to become a fashion major and afterwards a fashion PR girl in a most intoxicating fast moving Seoul fashion scene. Fell in love with the right guy, and after a few years somehow I find myself as a rookie at the Socal chill culture in San Diego. A Mama of 3 littles and supportive wife and best friend to my right guy in perfect beautiful San Diego. I am a collector, a never ending learner of all analogue and digital creative crafts and hobbies. I am a visual and lyrical story teller, telling intimate tales that generate from my table with my hungry loved one’s sitting by my sid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