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logue #10 Autumn in San Diego

This posting started as another cookbook marathon video but as I was looking through my recent video files…. oooooh… I just had to make a family video. Looking through my files I find lot of videos of us enjoying the outdoors and our new garden this past month. Before it used to be tons of photos not videos, but now that I know what I can do with all that video footage I guess I prefer videos to photos now. When each of them were babies and when I was with them 1 on 1, I was a pro with the camera. Now that that I have the little big number of 3 mini people, it is near impossible to get a perfect shot of them all equally looking adorable when they are all together, even if they are obediently doing their best for the camera, they are old enough to give me their camera smiles, and they look  artificial in some way, maybe because I am their mama I know the tiny smile muscle difference between their genuine smiles and self trained camera smiles. So that is why I LOVE videos. Even with my amateur filming and editing skills, I am able to take those little gestures and poses and expressions that I love about them, the special certain way they interact with each other is captured in a way my failed photography skills cannot deliver.

Right now we have finally seen this year’s Indian Summer off. I should knock on wood though.The Indian summer heats are so whimsical, the come and go by a few days. We had a family photo session ready to be taken in matching autumn apparel and we were hit by sudden 100F heat wave! But the outdoors really fuel the kiddies energy, we had the photo session in a park and the heat did not knock them down. They were on top of the food chain for the dandelions that day, they would not leave until the last remaining dandelions had its seed blown away to far far places.

The harsh Indian summer really slices our very dearly short Autumn into 2. As the bearable normal summer seems to simmer down in the beginning of the school year we get a taste of cooler weather…. and it is so PERFECT! I know San Diego climate is known to be first class, but to tell the truth, It is not at all perfect all year long in my standards. It is just never really cold to the level you feel pain…. but the air is definitely sweet, the skies are so clear, which is all good, but it is so sooooo DRY…. all year long…. not that it sounds right to be complaining about the famous San Diego climate, but everyone who has lived elsewhere before in places with 4 seasons or at least had some decent humidity, knows what constant dryness does to your skin. For Asians, or maybe Koreans, I believe skincare is like our other religion. There is a cult going on in Korea which I don’t find weird at all, especially just the cult for San Diego in my opinion. It goes like this; ‘1 sheet mask a day’.  It might seem peculiar to some people, but 1 sheet mask a day is a nonnegotiable routine for me now. Beautiful San Diego may have a big ‘chill, relax’ thing going on but it has gotten me more ferociously diligent in the skin care department. In my personal experience, for a person with dry sensitive skin San Diego is not the heavens of all climates, I can’t roam about in the daytime more than half the year because I break out into rashes. but my absolute favorite weather in the world up to this point, is the San Diego climate of these 2 short times right before and right after this Indian summer, which is right now.

Not only the weather but I feel the skies are the most beautiful around this time of year as well. The sky is actually always doing something beautiful and surreal all year round. You get dangerously distracted when driving, you catch yourself staring up at the skies a few seconds too long…and you go yikes! But am I right to say San Diego sunsets and sunrises, are at their best in Autumn? I have to believe there is a San Diegan, or Californian impressionist art movement in the history of all arts, how could those clouds and colors of the skies not inspire or lure anything or anyone enough to go straight into art history text books? My son, when in 2nd grade even wrote a poem that had a verse that goes; ‘why does the sun swim in the evening sky.’ These skies turn serious Pokemon card collectors into young poets! We went out on a picnic to see the sunset one day, you would think if you live in San Diego this would be a common way to end the days with kids but since our kiddies have early dinners and bedtimes, it is only September sunsets that can collaborate with their very early dinner and bedtime schedule, but in September voila! Our annual sunset picnic! I found out on the day of our sunset picnic that it is not only the mature crowd who appreciate these skies. I saw my 3 loves shudder and squeeze each other in rapture while watching the sunset in each other’s arms, going silent during the last few moments as the sun disappeared into the horizon. With the beauty of San Diego’s September oceanside sunset and my little 3 reacting to it like a dream, I swear those are rare moments I feel the warmth of God’s breathe, breathing down on my family. It was a mama moment where I gasp out an amen without knowingly. I was lucky I caught that moment on my video here.

After putting my city life away behind me, the life packed with over stimulated thrills… I would say the most dynamic, and stimulating rush you can get in San Diego is to be in the presence of the sunset because the skies are shockingly beautiful. I am definitely changed , I realize the lifestyle I had in Seoul, as like any life in a metropolitan city, was more of an addiction which is not harmful if under control, but nonetheless an addiction. Now I am much more welcoming to the life concepts San Diego provides me and my family, and I am almost afraid to visit my stomping grounds Seoul again. I found out by talking to many other millennial immigrants from a big foreign city, they all went through the same phase as I did, crying for 3 months, every evening after putting the kids to sleep,feeling helpless and lost in this calm still beautiful place, we were all completely lost in shock. I was so sure of myself in Seoul but after being plucked out and re-rooted here, without my people and the intense beat I  was so used to living by, I felt like a teenager with pimples and awkward posture among all the other ‘real’ grown ups of San Diego, but here I am now, comfortable with the subtle rhythm of San Diego.  Beautiful San Diego will be our nostalgic home town, the hometown of our 3 littles, D, L and O which means a lot to us.

Out of my neurosis of  San Diego warm/dry climate combo…. Stay away Indian summer until next year, Shoo!!!! Knocking on all wood!  I am welcoming the few weeks of perfect autumn left on this year’s calendar and the following rainy San Diego winters with big hearty open arms!

XOXO CHEERS!

 

쿡북마라톤 포스팅으로 시작하면서 컴퓨터 파일들 뒤지다가오우 우리 가족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편집 하는 방향으로 바뀌어버렸다. 새학기가 시작하고 우리는 샌디에고의 아기자기한듯 멋진듯한 경치를 배경으로, 그리고 우리 집 새 텃밭을 배경으로 바람직한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 파일들을 발견했다. 예전에는 정리하기도 힘들만큼의 사진 파일이 넘쳐나고 동영상이 뜨문뜨문했지만, 이제는 반대다. 동영상 활용하는 방법을 알았으니, 동영상이 좋기도 하지만, 셋이나 되는 꼬맹이들이 크고 나니 사진보다 동영상에 훨씬 만족스러운 기록을 하게 된다.  각자가 아기일때, 그리고 내가 그들과 1:1 데리고 있을때 뿌듯한 사진 컬렉션을 갖기란 너무 쉬웠는데, 이제는 제각각인 세 명을 공평하다 생각할 정도로 잘 나온 사진을 찾기가 너무 어렵다. 설정 사진이든, 자연스러운 모습이든 불가능이다. 심지어 최선을 다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해주고 있다 해도, 내가 엄마라 그런지 알아볼 수 있는 미묘한 웃는 근육의 차이로, 해맑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아니라, 어색하고 인공적으로 보이는 모습이 보여 아쉽다. 그래서 동영상을 사랑하게  될 수 밖에. 내 아마추어 영상과 편집 실력으로도 내가 사랑하는 그들의 자연스러운 모습과 그들만의 제스쳐와 표정과 포즈와, 그들끼리 교감하는 모습, 나중까지 내가 영원히 기억하고 싶은 그 모습들을 포착할 수가 있다.

샌디에고는 지금 막 인디언썸머를 치뤘다. 이렇게 함부로 말하면 안되는 것일까? 워낙 줏대 없는 듯한 인디언 썸머의 더운 날들… 한국의 삼한사온처럼, 삼온삼심각한온 ㅋㅋ 말이 되나? 하여간 이런식이다. 얼마 전 가족 사진을 찍기로 해서 느낌 있게 가을 옷차림으로 코디해놨는데, 40도의 더위가 갑자기 들이닥쳤다. 공원에서 찍었는데, 야외는 애들에게 무한한 에너지를 주는듯 하다. 원없이 뛰어 놀수 있는 넓은 풀밭에서의 더위 따위는 신경 쓰이지 않은 듯하다. 심지어 그날 이들인 이 공원의 민들레의 씨를 말린듯, 민들레 먹이사슬의 꼭대기에 올라서 마지막 남은 듯한 하나까지 모두 찾아내서 씨를 멀리 멀리 날려보냈다.  

혹독한 인디안썸머는 길지도 않은 샌디에고의 가을을 두동강이 내버린다. 견딜만한 더위인 여름방학이 끝나면 조금씩 선선해지기 시작하면서 그 유명한 샌디에고의 완벽 날씨를 잠깐 즐길 수 있게 된다. 샌디에고가 유명한 이유는 이곳의 기후도 큰 이유라지만, 내 기준에서는 편안한 날씨가 결코 아니다. 그저 통증이 느껴질 지경의 추위 까지는 가지 않고, 공기가 너무 깨끗해 달콤하다고 표현할 수 있고, 하늘이 맑은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정말이지 이렇게 건조할 수가 없고, 이렇게 뜨뜨미지근한 날씨일 수가 없다. 배부른 소리인 것은 알지만, 샌디에고 주민 중 사계절인 곳에서 살다온 사람이거나, 적당한 습도가 있는 곳에서 살다온 사람들은 죄다 피부 때문에 엄청난 슬픔을 안고 산다. 피부의 비극을 피할 수 없는 곳이다. 한국사람뿐 아니라 모든 아시안에게는 피부관리는 종교의식처럼 진지하고 열심히 임해야하는 것이 된듯한데, 1일1팩이라는 의식, 미국에 있는 많은 사람에게 유난스러운 의식일 수 있지만, 나는 이곳에 와서 피부관리에 부지런을 떨게 됐고, 1일1팩은 내 피부의 유일한 생명줄이다. 1년의 반은 대낮에 돌아 다녔다가는 두드러기와 포진이 올라오니, 샌디에고의 뱀파이어가 된 기분으로 대낮은 피해서 밖을 돌아다닌다. 이런 내가 그래도 샌디에고의 계절 중 감탄하게 되는 계절이 딱 지금이다. 인디안썸머가 두동강이를 내버리는 샌디에고의 감칠맛나게 짧은 가을, 죽여주는 완벽한 날씨다.

날씨뿐만 아니라 샌디에고의 9,10월 하늘은 특히나 너무 아름다운 것 같다. 생각해보면, 샌디에고의 하늘은 1년 내내 항상 아름답고 현실인가 싶을 정도이기는 하다. 운전 중에도 하늘에 시선을 뻇기고, 조금은 길어진듯한 위험한 운전중 멍때림에 깜짝 놀라 정신 차리고 계속 가던 길 운전하는 일이 허다하다. 내가 샌디에고를 잠깐 살았다고, 이곳에 대해 뭘 그렇게 다 안다고, 감히 진리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샌디에고의 9,10 노을과 해돋이는 미치게 아름답다는 것이다. 벅찬 감동이다. 이곳 하늘을 매일 보면서 어떻게 샌디에고나 캘리포니아 내에서 인상파 화가들의 움직임이 탄생하지 않았나, 미술사에 어찌 이곳에 대한 언급이 하나 없나 신기할 정도이다. 심지어 우리 1번이 2학년일때 그가 집필한 시의 한 구절이 이랬다; ‘why does the sun swim in the evening sky’열혈 포케몬 카드 수집가를 시인으로 만들어줄 수 있는 것이 샌디에고의 하늘이다. 얼마 전 멋진 가을 노을을 우리 꼬맹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저녁 피크닉을 하러 바닷가로 갔다. 샌디에고 주민은 매일 노을시간에 맞춰 꼬맹이들과 함께 저녁피크닉을 하러 나간다… 이런 착각들을 많이들 할까? ㅋㅋ 절대 아니다. 아직은 순진순수 나이대 생활 리듬 속에 사는 우리 꼬맹이들이 일찍 저녁 먹고 일찍 자기 때문에 노을의 시간에 맞춰 저녁 피크닉을 할 수 있는 시기가 가을 이때 잠깐이다. 노을 보러 나간날, 어른 뿐 아니라, 노을의 감동은 꼬맹이들에게도 전해진다는 것을 목격했다. 우리 1,2,3번은 해가 지는 그 시점이 오자 서로를 꼭붙들고 황홀감에 귀여운 하이톤 신음을 한두명 내더니 침묵속에서 해가 바다로 떨어지는 관경에 넋을 잃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다. 참 귀한 순간을 목격한것이 분명하다, 하나님의 존재가 너무 가까이 느껴지는 순간,  아버지의 보호와 따뜻한 숨결이 느껴지는 순간, 내 온 의식과 무의식이 모두 아멘이라고 부르짖는 순간이었다. 운 좋게 그 모습, 동영상에 담게 되었다.

혼자 감정이 거침 없이 드라마틱해진 어느 옛날, 쌔끈한 서울 친구들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샌디에고 와서는 인생의 모든 화끈하고 스마트하고 자극적인 즐거움은 포기했고, 이곳에서 찾을 수 있는 가장 화끈하고 자극적인 것은 하늘에서 이뤄진다고 노을과 해돋이라고. 그리고 가끔은 그 하늘을 쳐다보며 정말 너무 한다는 원망을 혼잣말로 내뱉기도 했다고. 그말을 했던 나랑 지금의 나는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서울에서 내가 누렸던 라이프스타일은, 대도시에서 샌디에고로 이사온 그  많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그 라이프스타일을 진정성 있게 사는 것이 반, 중독되어 있던 모습이 반이었던 것 같다. 스스로 균형을 유지하려고 애만 쓰면 위험한 중독 같지는 않지만 명백한 것은 나는 그것에 중독되어 있던것 같다. 이제는 샌디에고가 우리 가족에게 줄 수 있는 것들에 대해 감사하게 받아 드릴 수 있는 마음이 생겼고 나는 변했다. 오히려 내 황금기를 모두 보낸 서울에 잠깐이라도 놀러가는 것이 두렵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이곳 처음 왔을때는, 샌디에고 사람들 사이에 나는  10대 여드름범벅 어색한 찐따가 된 기분이었지만, 4년이 지난 지금 샌디에고가 주는 잔잔한 인생 리듬에 편안해졌다. 동영상 속에서는 너무나 동화 한편 같이 보일지라도, 현실은 정직하게 현실적의 모습이기만한 우리 가족도 지금은 샌디에고를 제2의 고향, 우리 아이들의 마음속에 고향이 되어줄 곳이라 받아드리며 이곳에 흔들림 없는 뿌리를 내리기 시작한 것 같다. 가끔은 머리가 아플 정도로 생각이 많아지는 날들이 있지만, 오늘 밤에는 얼마 안 남은 샌디에고의 간판이 된듯한 딱 현시점의 완벽한 날씨를 우리 가족이 건강하게 즐겼으면 하는 마음, 그 후에 올 비가 주루룩 내리는 샌디에고의 겨울 두팔 벌려 찐하게 환영하고 싶다는 식상하고 단순한 생각하며 편안한 밤을 보낼 것 같다. 할로윈 지나고 한숨 돌리면 땡스기빙이고, 땡스기빙 지나면…  벌써 연말이다. 

XOXO 친친! 

Author: lalaladaylight

About myself. I was a Child of Norcal. I marked my first blank sheets of life in a coddled dreamy university town reading, writing, drawing, and when I was not, ferociously rode my bike and sun bathed among the college and graduate students with beautiful minds. I lived half my childhood up in trees, had a free roaming little life that has become so rare in these times where I am raising my children. I suddenly became a teenager in Seoul Korea, where hearts were made to beat to pop culture and academic achievement… completely different and fascinating from what I had known to that moment. Toughness and a bit of spicy sass to withstand competition was the absolute cool. The blends of both lifestyles led me somehow to become a fashion major and afterwards a fashion PR girl in a most intoxicating fast moving Seoul fashion scene. Fell in love with the right guy, and after a few years somehow I find myself as a rookie at the Socal chill culture in San Diego. A Mama of 3 littles and supportive wife and best friend to my right guy in perfect beautiful San Diego. I am a collector, a never ending learner of all analogue and digital creative crafts and hobbies. I am a visual and lyrical story teller, telling intimate tales that generate from my table with my hungry loved one’s sitting by my sid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